hyunkim.lawyer
오답은 있지만 정답은 없다. 언제나 더 나은 답이 있다.

소개

김현

미국변호사. 조지타운로스쿨 졸업 (2001). 워싱턴주 변호사. 연락할 분은 hyunkim [at] hyunkim.lawyer 으로 이메일 주십시오.

모토는 페이지 제목처럼

오답은 있지만, 정답은 없다. 언제나 더 나은 답이 있다

이다.

첫 페이지에서 말한 것처럼, 나는 모든 일을 다 하지만, 그렇다고 아무 일이나 하지는 않는다.

법은 새로운 것을 추구하지 않는다. 법의 핵심은 전통을 지키는 것이다. 학문으로서의 법과 기술로서의 법은 다르다. 나는 법학자가 아니다. 법기술자이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법을 이용할 뿐이다. 법은 “이기는 기술”이고, 원하는 것을 “달성하는 기술”이다. 법이란 따지고 보면 새로운 현상에 오래된 규칙을 적용하는 것이고, 법기술이란 “새로운 문제를 오래된 얼개에 붓고” 여기에서 살아남고 성장하는 기술이다.

나는 철학 (연세대 학사), 정치학 (연세대 석사)과 법학 (조지타운대 JD)을 공부하였다. 영어 (OTL English), 금융 (머니해킹), 오래전에는 컴퓨터 (따라해보는 실전해킹) 등의 책을 썼고, 금융 (파생상품), 오래전에는 인도 (밴디트퀀) 등에 대한 책을 번역하였다. 주된 업무영역 역시 금융 (구조화금융, 파생상품, 스타트업)과 전자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이며, 요즘은 바이오테크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계약서 작성과 협상 및 자문 등의 업무를 많이 하고 있으며, 요즘은 소송과 분쟁해결 업무에 치중하고 있다.


이 사이트는

오래전부터 블로그를 사용했지만 (가지고 놀았지만) 제가 하는 일과 관련되어 블로그를 유지해 보자고 결심한 것은 최근입니다. 그 이유는 블로그가 주는 자유 때문입니다. 블로그에서는 큰 그림을 보여주지 않아도 됩니다. 매일매일의 단상만 적어도 되고, 뉴스거리만 써도 무방합니다. 블로그의 구조가 그렇습니다. 누구도 블로그에서 큰 그림을 볼 것을 기대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어떤 다른 도구보다 큰 자유를 누릴 수 있습니다. 그러니, 블로그의 틀에서 벗어나고자한다면, 큰 용기가 필요합니다. 오늘은 아니어도, 내일은 아니어도, 언젠가는 큰그림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한 번 해 보렵니다.

법, 영어 (미국 변호사에게 이 두 가지는 필수입니다), 컴퓨터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바이오테크, 스타트업 등등에 대해서 이야기하려 합니다.

이 사이트를 만들 때 사용한 것들은

이 사이트는 지킬Ed라는 스킨으로 만들었습니다. 이 스킨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About EdEd Documentation을 참고하세요.


Disclaimer

(변호사이므로) 이 페이지에서 기대할 것과 특히 기대하지 말아야 할 것을 명시하여야 합니다. 블로그를 포함하여 모든 웹사이트는 “광고”로 이해되기 때문입니다. 심지어는 저는 광고 목적으로 이걸 운영하는 것이 아닐 때에도 마찬가지입니다. 기대할 것은 위에서 말했고, 기대하지 말아야 하는 것은 첫째, 여기에서 내가 어떤 일을 하여 어떤 성과를 냈다고 말하더라도 (그러지 않을 예정입니다. 변호사로서의 비밀유지의무에 더하여, 내가 무슨 일을 해서 무슨 결과를 내었는지에 대해 말하는 것은 함께 일한 사람, 즉 고객에 대한 배려가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런 일을 맡기면 비슷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뜻은 아닙니다. 둘째, 내가 뭘 잘한다고 말했다고 해서, 그 분야의 전문가이거나 자격증을 가지고 있거나 누군가에게 인증을 받았다는 뜻은 아닙니다. 셋째, 여기에서 무슨 이야기를 하더라도, 그것은 법률자문이 아닙니다. 법률자문은 기본적으로 개인적인 일입니다. 여기에서 이야기하는 것은 단순히 내가 업무상, 취미상 알게 된 내용 즉 지식을 나열하고 정리한 것일 뿐입니다.

License

다른 곳에 글을 복사해 가는 것은 허용하지만, 반드시 출처를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특정 페이지에 포함된 글은 파편적인 지식일 가능성이 높고, 큰그림을 보여주지 못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또 누군가가 그걸 믿고 엉뚱한 일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