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kim.lawyer
오답은 있지만 정답은 없다. 언제나 더 나은 답이 있다.

[일못변 7] 변호사의 사업감각?

2018년 7월 02일 작성


다른 변호사와 함께 일을 하다 보면 내가 경악하는 것이 하나 있다. 간단한 예로 대출계약을 협상하고 있다고 생각해 보자. 여기에서는 대출이자를 10%로 정해 놓았다. 꼭 이렇게 커멘트를 하는 변호사가 있다.

이런 이자율은 지나치게 높을 수 있으며, 귀사에 불리할 수 있습니다.

도대체 뭘 하자는걸까? 변호사의 동기는 단순하다. 자기가 이런 종류의 거래를 잘 알고 있다는 것을 과시하는 것이다. 꼭 이런 변호사가 있다. 자기 행위가 어떤 해악을 끼치는지 모르는 것이다. 말 그대로 딜 킬러(deal killer)이다.

왜 나쁠까? 장기적으로 고객에게 좋을 것이 없다. 혹시 해당 거래가 감사나 소송의 대상이 되었다고 생각해 보라.

심지어는 거래를 담당하는 변호사도 이렇게 말했는데…

이런 주장을 쉽게 상상해 볼 수 있다. 더 나쁜 것은 그 고객도 그 정도는 이미 알고 있을 것이라는 점이다. 만약 그것도 모르는 고객이라면 첫째, 그 변호사는 그 고객을 대리하는 것을 사임해야 하며, 둘째, 그 고객은 그런 일을 하면 안된다.

그런데, 변호사가 진짜로 그렇게 생각한다면? 실제로 그 변호사는 이런 업무에 대해서 잘 알고 있고, 그 고객의 사정도 잘 알고 있고, 그럼에도 진심으로 그것이 “사업적으로” 불리한 계약이라고 생각한다면? 그럴 때 쓰라고 알렉산더 그레이엄 벨은 1875년 전화기를 발명하였다. 그리고, 진심으로 그렇게 생각한다면,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가? 예를 들어, 은행에서 빌려 보라는? 그리고, 고객은 그런 걸 다 알면서 그런 선택을 하는 경우일 수도 있다는 생각은 해 보았는가? 전화를 하거나 직접 만나 보면, 지금껏 몰랐던 배경을 알게 될 수도 있다.

동기가 순수하다는 것은 이해한다. 나도 옆에 앉은 저 변호사만큼은 이런 일을 해 봤고, 이런 종류의 일을 잘 안다는 것을 보여 주겠다는 것이다. 누가 비난할 수 있겠는가? 문제는 이런 커멘트가 보여주는 것은 그 변호사는 이로 인하여 사실상 이런 종류의 일을 실무적으로는 별로 해 본 적이 없다는 것과 언제 입 다물고 있어야 할지 모른다는 것이다. 그리고 잠재적으로 딜 킬러로 다른 변호사와 고객의 블랙리스트에 오른다는 것이다.

사업감각이라는 것은 무엇보다도 언제 입닥치고 있어야 하는지 아는 것이다. 그 다음으로, 사업감각이라는 것은 어떤 방식으로 소통할지를 아는 것이다. 그리고, 고객의 행동의 결과를 예측하려 하기 전에 자기 행동의 결과를 생각해 보는 것이다.




Disclaimer (경고)

첫째, 여기에서 내가 한 일 또는 법에 대해서 이야기해도 비슷한 일을 하면 비슷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뜻은 아닙니다. 둘째, 여기에서 내가 어떤 법이나 분야에 대해서 이야기했다고 하더라도, 내가 그 분야의 전문가이거나 자격증을 가지고 있거나 인증기관으로부터 인증을 받았다는 뜻은 아닙니다. 셋째, 여기서 하는 이야기는 수시로 업데이트되며, 관련 주제에 대한 이야기의 전체가 아니고 오로지 일부분일 뿐입니다. 넷째, 달리 표시하지 않은 한 번역은 본인이 직접 하였습니다. 다른 곳에서 더 나은 번역을 찾을 수도 있습니다. 다섯째, 여기에서 하는 이야기는 법률자문이 아닙니다. 또 이곳의 이야기는 미국 변호사 이야기이고, 미국법 이야기입니다.

무엇보다도 여기서 읽은 이야기는 일반적인 정보이지 법률자문이 아닙니다.

이 경고는 법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든 페이지에 나타납니다.

License (사용)

개인적 목적으로 다른 곳에 글을 복사해 가는 것은 허용합니다만, 반드시 출처를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글의 일부만 복사해갈 경우, 글의 전체 맥락에 따라 내가 의도하는 바가 잘못 표현될 수 있으므로, 반드시 링크 등을 포함시켜 독자가 직접 의도와 맥락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해 주시기 바랍니다. 복사할 때에는 반드시 Disclaimer와 License를 포함시켜 주시기 바랍니다.

글쓰기 규칙

제가 한 업무에 대해서는 글을 쓰지 않습니다. 심지어는 비밀특권이나 비밀보호의무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라도 쓰지 않습니다. 자랑하는 것은 체질도 아니거니와, 제가 하는 일은 --- 계약이건 의견서 작성이건 소송이건 --- 고객 한 사람만을 위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다만, 고객이 요청하는 경우에는 예외입니다.

비록 로펌에서 일하지만, 회사명과 회사 이메일은 공개하지 않습니다. 회사에도 홈페이지가 있습니다. 홈페이지/블로깅에 대하여 회사와 대화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회사 방침은 개인적으로 블로깅을 하는 것은 허용하지만, 회사 홈페이지를 사용하는 것은 안된다고 말하였습니다. 이 말을 존중합니다. 또, 어차피 제 입맛에 맞추어 다 고칠 수도 없는 바에야... 연락은 hyunkim [at] hyunkim.lawyer로 부탁합니다.